Romanization

yuribyeong ane sojunghi jeobeoseo
mollae damadun honjamanui bimil
sonkkeute jeopgo pin sumanheun maldeureul
modu moaseo jeonhaejugo sipeo

kkaman eodumi gadeuk naeryeodo
neoreul bichwo jugopa
ajigeun jongibyeorijiman
eonjengan sesang gajang nuni busige
ne gyeoteseo bichnago sipeo
oneuldo nae mameul jeobeo

haneureul bwado jal boiji anhneun
huimihan byeori nae mamira haedo
ireumdo moreul jageun bichijiman
naneun eonjena neol bichugo isseo

kkaman eodumi gadeuk naeryeodo
neoreul bichwo jugopa
ajigeun jongibyeorijiman
eonjengan sesang gajang nuni busige
ne gyeoteseo bichnago sipeo
oneuldo nae mameul jeobeo

i yuribyeonge neomchyeo mojaral mankeum
nae mameul dama jumyeon
nega arajulkka

ije neodo nae mami boini
biche muldeurin nae mam
geu heunhan jongibyeorirado
neoegemaneun gajang nuni busige
ne du nune tteoissgo sipeo
nae maeumeul jeonhago sipeo
yeongwonhi neol bichugo sipeo
oneuldo nae mameul jeobeo


Hangul

유리병 안에 소중히 접어서
몰래 담아둔 혼자만의 비밀
손끝에 접고 핀 수많은 말들을
모두 모아서 전해주고 싶어

까만 어둠이 가득 내려도
너를 비춰 주고파
아직은 종이별이지만
언젠간 세상 가장 눈이 부시게
네 곁에서 빛나고 싶어
오늘도 내 맘을 접어

하늘을 봐도 잘 보이지 않는
희미한 별이 내 맘이라 해도
이름도 모를 작은 빛이지만
나는 언제나 널 비추고 있어

까만 어둠이 가득 내려도
너를 비춰 주고파
아직은 종이별이지만
언젠간 세상 가장 눈이 부시게
네 곁에서 빛나고 싶어
오늘도 내 맘을 접어

이 유리병에 넘쳐 모자랄 만큼
내 맘을 담아 주면
네가 알아줄까

이제 너도 내 맘이 보이니
빛에 물들인 내 맘
그 흔한 종이별이라도
너에게만은 가장 눈이 부시게
네 두 눈에 떠있고 싶어
내 마음을 전하고 싶어
영원히 널 비추고 싶어
오늘도 내 맘을 접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