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MANIZED

chuun saebyeogi chajaogo
oneuldo yeojeonhi jam mot deuneun
yeoteun ne moksorie
gireossdeon haruui dwicheogimgwa
nareum jeulgeowossdeon iyagi
daeum mannam sogui seollem
jogeumui geokjeongkkaji
kkocci pigo dasi jimyeon
gyeouri dagaodeusi
neoneun dangyeonhan deus
nae maeume deureowaseo kkocceul piwosseo
cham ttatteushaeseo jabeun soni
neomunado pogeunhaeseo
gomawoyo sirin nal anajwoseo
ijji anheulge neol
himdeureossdeon jinannal
naui gyeoteul jikyeojun neo
hayan nuni naerineun
gin gyeoul eoneu nal
neol ttaseuhage anajulgeyo
nareul anajueossdeon
sojunghan neoui jinanbam
han julgi bicci naerimyeo
chuun gyeouri jina ne mamui nae ongiga
neol gamssa aneumyeo bomeul kkaewobwa
kkocci pigo dasi jimyeon
gyeouri dagaodeusi
neoneun dangyeonhan deus
nae maeume deureowaseo kkocceul piwosseo
cham ttatteushaeseo jabeun soni
neomunado pogeunhaeseo
gomawoyo sirin nal anajwoseo
ttaeron sseureojigo
birok sangcheotuseongin ttaedo
muneojil deushan nae mameul gutge jabassdeon neoege
gomapdan mal hanmadido
swipge jeonhal sudo eopseossdeon nal
ijen nanugo sipeo nameun naui modeun geol
pyeongsaeng naega anajulgeyo
bomkkocci pigo dasi jimyeon
gyeouri dagaodeusi
neoneun yaksokhan deut nae mame deureo wasseo
cham ttatteushaeseo jabeun soni
neomunado pogeunhaeseo (cham ttatteushaesseo)
gomawoyo sirin nal anajwoseo jeongmal jeongmal


HANGUL

추운 새벽이 찾아오고
오늘도 여전히 잠 못 드는
옅은 네 목소리에
길었던 하루의 뒤척임과
나름 즐거웠던 이야기
다음 만남 속의 설렘
조금의 걱정까지
꽃이 피고 다시 지면
겨울이 다가오듯이
너는 당연한 듯
내 마음에 들어와서 꽃을 피웠어
참 따뜻해서 잡은 손이
너무나도 포근해서
고마워요 시린 날 안아줘서
잊지 않을게 널
힘들었던 지난날
나의 곁을 지켜준 너
하얀 눈이 내리는
긴 겨울 어느 날
널 따스하게 안아줄게요
나를 안아주었던
소중한 너의 지난밤
한 줄기 빛이 내리며
추운 겨울이 지나 네 맘의 내 온기가
널 감싸 안으며 봄을 깨워봐
꽃이 피고 다시 지면
겨울이 다가오듯이
너는 당연한 듯
내 마음에 들어와서 꽃을 피웠어
참 따뜻해서 잡은 손이
너무나도 포근해서
고마워요 시린 날 안아줘서
때론 쓰러지고
비록 상처투성인 때도
무너질 듯한 내 맘을 굳게 잡았던 너에게
고맙단 말 한마디도
쉽게 전할 수도 없었던 날
이젠 나누고 싶어 남은 나의 모든 걸
평생 내가 안아줄게요
봄꽃이 피고 다시 지면
겨울이 다가오듯이
너는 약속한 듯 내 맘에 들어 왔어
참 따뜻해서 잡은 손이
너무나도 포근해서 (참 따뜻했어)
고마워요 시린 날 안아줘서 정말 정말

Welcome to the comment section. Please log in with your Disqus account in order to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