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MANIZED

saranghaneun neol bol ttaemyeon
haneopsi da jugo sipeun mamppun
nuneul gamado ne saenggage
haengbokhan misoga beonjigo

boiji anhneun sarangira
gakkeumeun nal mollajunda haedo
eonjena gureumcheoreom pogeunhage
ne pyeoni dwaejulge

hollo georeogada himi deul ttaemyeon
geujeo aicheoreom naege angieo
swim eopsi heureuneun nunmuri nae mam jeoksil ttae
deo kkok anajulge
najen haega doeeo neoreul balkhigo
bamen dari doeeo neol bichwojulge
neoui eodume gariji anhge
hangsang haessareul bonaelge

saranghaneun neol bol ttaemyeon
haneopsi da jugo sipeun mamppun
geurimgati pyeolchyeojin i haneuldo
neoege dahgireul

goyohan bami naeryeoanjeumyeon
neoui noraessori nae gwisgae maemdora
chanranhan du nun soge
saebyeok gateun byeori biccnago isseo

oneuldo neol pume ango
saranghanda malhaejugo sipeo
byeonchi anhneun i mam gadeuk yeongwonhi
neowa hamkkehalge

saranghaneun neol bol ttaemyeon
haneopsi da jugo sipeun mamppun
geurimgati pyeolchyeojin i haneuldo
neoege dahgireul
saranghaneun neol bol ttaemyeon
haneopsi da jugo sipeun mamppun
geurimgati pyeolchyeojin i haneuldo
neoege dahgireul


HANGUL

사랑하는 널 볼 때면
한없이 다 주고 싶은 맘뿐
눈을 감아도 네 생각에
행복한 미소가 번지고

보이지 않는 사랑이라
가끔은 날 몰라준다 해도
언제나 구름처럼 포근하게
네 편이 돼줄게

홀로 걸어가다 힘이 들 때면
그저 아이처럼 내게 안기어
쉼 없이 흐르는 눈물이 내 맘 적실 때
더 꼭 안아줄게
낮엔 해가 되어 너를 밝히고
밤엔 달이 되어 널 비춰줄게
너의 어둠에 가리지 않게
항상 햇살을 보낼게

사랑하는 널 볼 때면
한없이 다 주고 싶은 맘뿐
그림같이 펼쳐진 이 하늘도
너에게 닿기를

고요한 밤이 내려앉으면
너의 노랫소리 내 귓가에 맴돌아
찬란한 두 눈 속에
새벽 같은 별이 빛나고 있어

오늘도 널 품에 안고
사랑한다 말해주고 싶어
변치 않는 이 맘 가득 영원히
너와 함께할게

사랑하는 널 볼 때면
한없이 다 주고 싶은 맘뿐
그림같이 펼쳐진 이 하늘도
너에게 닿기를
사랑하는 널 볼 때면
한없이 다 주고 싶은 맘뿐
그림같이 펼쳐진 이 하늘도
너에게 닿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