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MANIZED

myeoccsiya wae ireohgedo jameun ojianhgo
achimya tto tteunnuneuro harureul sijakhane
ttakhi gomindo eopsgo, ireohda hal ildo eopsneunde,
na wae ireon geolkka

gwichanha tto nugul manna usgo tteodeuneun il
jamkkanya tto doraseomyeon gongheohaejil ppunya
ttakhi hal ildo eopsgo, haeya hal ildo hana eopsneunde,
na wae ireon geolkka

nal wihae menyureul goreugo
nal wihae yeohaengeul hago
geu nugudo anin nal, oroji nal wihae
na sarabon jeogi eonje yeossneunji gieogi anna

gwichanha tto nugul manna usgo tteodeuneun il
jamkkanya tto doraseomyeon gongheohaejilppunya
ttakhi hal ildo eopsgo, haeya hal ildo hana eopsneunde,
na wae ireon geolkka

nal wihae menyureul goreugo
nal wihae yeohaengeul hago
geu nugudo anin nal, oroji nal wihae
na sara bon jeogi eonjeinji gieok anna

nal wihan seonmureul salgeoya
naege majchwo julgeoya
geu nugudo anin nal, naega nal akkimyeo
nae han beonppunin salmeul salgeoya nunbusin nal wihae


HANGUL

몇시야 왜 이렇게도 잠은 오지않고
아침야 또 뜬눈으로 하루를 시작하네
딱히 고민도 없고, 이렇다 할 일도 없는데,
나 왜 이런 걸까

귀찮아 또 누굴 만나 웃고 떠드는 일
잠깐야 또 돌아서면 공허해질 뿐야
딱히 할 일도 없고, 해야 할 일도 하나 없는데,
나 왜 이런 걸까

날 위해 메뉴를 고르고
날 위해 여행을 하고
그 누구도 아닌 날, 오로지 날 위해
나 살아본 적이 언제 였는지 기억이 안나

귀찮아 또 누굴 만나 웃고 떠드는 일
잠깐야 또 돌아서면 공허해질뿐야
딱히 할 일도 없고, 해야 할 일도 하나 없는데,
나 왜 이런 걸까

날 위해 메뉴를 고르고
날 위해 여행을 하고
그 누구도 아닌 날, 오로지 날 위해
나 살아 본 적이 언제인지 기억 안나

날 위한 선물을 살거야
나에게 맞춰 줄거야
그 누구도 아닌 날, 내가 날 아끼며
내 한 번뿐인 삶을 살거야 눈부신 날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