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MANIZED

eoneu nal uyeonhi geu saram bon sungan,
darie himi pullyeo jujeoanjgo marassji.
geutorok aega tage chaja hemaen naui isanghyeong

wae hapil ijeya nae ape natanage doengeoya.
geutorok aetage chaja hemael ttaeneun eopsdeoni

(eodiseo mueol haesseo)

honjaga himdeureo gyeote issdeon yeoja chinguga
ijeneun sarangi dwaebeoryeossjanha.

unmyeonggateun yeojal mannasseo.
ije nareul tteona dallago
geunyeoege malhae beorimyeon bonamana mangga jiltende
geureohdago geuae ttaemune
geunyeol dasi bol su eopsge doe beorimyeon
nado yeoksi manggajil geot ppeonhande

iyaiyaiyaiya

jeongmal dapdaphae jjajeungina eotteokhaeya hae

ppappaiya~

dul da nae gyeote isseul suneun eopsneun geojanha
jeongmal hwagana geu nugudo beoril su eopseo

charari ireol ttaen namjaga doego sipeo

ppapppaiyaiyao

eojjeomyeon nae jalmot anin deushae
naneun geunyang gamanhi seo issneunde
gyaega natanal unmyeongeul majuhangeoya
nunchido eopsge nunbusige yeppeo
mak dapdaphae (dapdaphae) dapdaphae
goguma baekgae meogeun geosdo aninde
ppaekppaek sorijilleo bwassja byeonhajineun anhgo
dasi jejariro

nado a haemrischeoreom jigeum jukneun geonya?
saneun geonya?
igeosi munjeramyeon charari naeulji molla

ieolssanseu

sesange nugudo naboda bappeun saram eopseul geol
dongsiui du yeoja mannadaneun geosi
ireohge

himdeun jul mollasseosseo

eojjaessdeun geuttaeneun yeoja bogi teojin geoscheoreom
haengbokhan nanareul bonaessdeongeoya
hanbeon bwassdeon yeonghwa tto bogo,
haessdeon yaegi dasi tto hago,
jeonyeok siksa dubeon haessdeoni,
wae ireohge hesgallideonji
gateun pyeonji jeogeo bonaessji.
myeochil hue nalbyeoragi tteoreojyeosseo
geotgwa soge ireum teullyeosseossnabwa

iyaiyaiyaiya

jeongmal dapdaphae jjajeungina.
eotteokhaeyahae (ppappaiya~)
dul da ttokgati saranghal suneun eopsneun geojanha

alloalloallo

jeongmal ireoda dul da modu nohchil geot gata

charari ireol ttaen namjaga doego sipeo

ppapppaiyaiyao


HANGUL

어느 날 우연히 그 사람 본 순간,
다리에 힘이 풀려 주저앉고 말았지.
그토록 애가 타게 찾아 헤맨 나의 이상형

왜 하필 이제야 내 앞에 나타나게 된거야.
그토록 애타게 찾아 헤맬 때는 없더니

(어디서 무얼 했어)

혼자가 힘들어 곁에 있던 여자 친구가
이제는 사랑이 돼버렸잖아.

운명같은 여잘 만났어.
이제 나를 떠나 달라고
그녀에게 말해 버리면 보나마나 망가 질텐데
그렇다고 그애 때문에
그녈 다시 볼 수 없게 되 버리면
나도 역시 망가질 것 뻔한데

이야이야이야이야

정말 답답해 짜증이나 어떡해야 해

빠빠이야~

둘 다 내 곁에 있을 수는 없는 거잖아
정말 화가나 그 누구도 버릴 수 없어

차라리 이럴 땐 남자가 되고 싶어

빱빠이야이야오

어쩌면 내 잘못 아닌 듯해
나는 그냥 가만히 서 있는데
걔가 나타날 운명을 마주한거야
눈치도 없게 눈부시게 예뻐
막 답답해 (답답해) 답답해
고구마 백개 먹은 것도 아닌데
빽빽 소리질러 봤자 변하지는 않고
다시 제자리로

나도 아 햄릿처럼 지금 죽는 거냐?
사는 거냐?
이것이 문제라면 차라리 나을지 몰라

이얼싼스

세상에 누구도 나보다 바쁜 사람 없을 걸
동시의 두 여자 만나다는 것이
이렇게

힘든 줄 몰랐었어

어쨌든 그때는 여자 복이 터진 것처럼
행복한 나날을 보냈던거야
한번 봤던 영화 또 보고,
했던 얘기 다시 또 하고,
저녁 식사 두번 했더니,
왜 이렇게 헷갈리던지
같은 편지 적어 보냈지.
며칠 후에 날벼락이 떨어졌어
겉과 속에 이름 틀렸었나봐

이야이야이야이야

정말 답답해 짜증이나.
어떡해야해 (빠빠이야~)
둘 다 똑같이 사랑할 수는 없는 거잖아

알로알로알로

정말 이러다 둘 다 모두 놓칠 것 같아

차라리 이럴 땐 남자가 되고 싶어

빱빠이야이야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