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MANIZED

maeil gati georeodo
neowan dareun gireul geotgo
neoreul bomyeo useodo
nae mam hanguseoge
dareun naega isseo

tto han beon nareul mireonaedo
oneuldo nan geu jarie isseo

geuttae uriga hamkke haessdeon sigani
nal usge haejun neoran sarami
eotteon kkumboda
naegen sojunghaeseo

ijen hanbal dwieseo neoreul boneun ge
hancham dwieseo gidarineun ge
naegen iksukhaejyeosseo
gidarilge
neul geuraewassdeusi

eotteon gireul georeodo
neoreul hyanghae issneun nae mam
neowa meoreojilsurok
jeomjeom deo keojineun
nae maeumeul alkka

geuttae uriga hamkkehaessdeon sigani
nal usge haejun neoran sarami
eotteon kkumboda
naegen sojunghaeseo

nan du nuneul gamado
nae mami jeonbu da neoraseo
neol ireohge bureugo
dwidoraseo huhoehaneun

ireon naega naeil ttodasi neoreul bondamyeon
babogati tto usge doegessjyo
sarangigessjyo
sumgil su eopsneun geon

ijen hanbal deo dagaseogo sipeunde
neol maju bogo usgo sipeunde
babocheoreom naneun
dasi georeumeul meomchujyo


HANGUL

매일 같이 걸어도
너완 다른 길을 걷고
너를 보며 웃어도
내 맘 한구석에
다른 내가 있어

또 한 번 나를 밀어내도
오늘도 난 그 자리에 있어

그때 우리가 함께 했던 시간이
날 웃게 해준 너란 사람이
어떤 꿈보다
내겐 소중해서

이젠 한발 뒤에서 너를 보는 게
한참 뒤에서 기다리는 게
내겐 익숙해졌어
기다릴게
늘 그래왔듯이

어떤 길을 걸어도
너를 향해 있는 내 맘
너와 멀어질수록
점점 더 커지는
내 마음을 알까

그때 우리가 함께했던 시간이
날 웃게 해준 너란 사람이
어떤 꿈보다
내겐 소중해서

난 두 눈을 감아도
내 맘이 전부 다 너라서
널 이렇게 부르고
뒤돌아서 후회하는

이런 내가 내일 또다시 너를 본다면
바보같이 또 웃게 되겠죠
사랑이겠죠
숨길 수 없는 건

이젠 한발 더 다가서고 싶은데
널 마주 보고 웃고 싶은데
바보처럼 나는
다시 걸음을 멈추죠

Welcome to the comment section. Please log in with your Disqus account in order to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