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manization

oneulttara niga saenggakna
gajinge eopseotjiman
geuraedo cham haengbokhage bonaetteon naldeul

ijewaseo dorikyeobomyeon
ileseo baekkkaji nal matchweojweosseo
geuttaeneun jeongmal mollatjiman

nan neol mani saranghae
su maneun bami jinado
nae mameun ajikdo
bigaona nuniona geudaero

saranghandamyeo naege
sonjabajudeon nega bogo shipeoseo
tujeongburigo shipeunde

uri gachi gatteon kapedeul
ijeneun neon eopjiman
neoreul dalmeun noraedeuri heulleonawa

byeoreul bomyeo yaegi haesseotji
meon hunnal uri yaegi
yeongweon hal geot gatanneunde wae

nan neol mani saranghae
su maneun bami jinado
nae mameun ajikdo
bigaona nuniona geudaero

saranghandamyeo naege
sonjabajudeon nega bogo shipeoseo
tujeongburigo shipeunde

ijeneun sarang mot hal geot gata
nan jashini eopseo

nan neol mani saranghae
su maneun bami jinado
nae mameun ajikdo
bigaona nuniona geudaero

saranghandamyeo naege
sonjabajudeon nega bogo shipeoseo
tujeongburigo shipeunde


Hangul

오늘따라 니가 생각나
가진게 없었지만
그래도 참 행복하게 보냈던 날들

이제와서 돌이켜보면
1에서 100까지 날 맞춰줬어
그때는 정말 몰랐지만

난 널 많이 사랑해
수 많은 밤이 지나도
내 맘은 아직도
비가오나 눈이오나 그대로

사랑한다며 내게
손잡아주던 네가 보고 싶어서
투정부리고 싶은데

우리 같이 갔던 카페들
이제는 넌 없지만
너를 닮은 노래들이 흘러나와

별을 보며 얘기 했었지
먼 훗날 우리 얘기
영원 할 것 같았는데 왜

난 널 많이 사랑해
수 많은 밤이 지나도
내 맘은 아직도
비가오나 눈이오나 그대로

사랑한다며 내게
손잡아주던 네가 보고 싶어서
투정부리고 싶은데

이제는 사랑 못 할 것 같아
난 자신이 없어

난 널 많이 사랑해
수 많은 밤이 지나도
내 맘은 아직도
비가오나 눈이오나 그대로

사랑한다며 내게
손잡아주던 네가 보고 싶어서
투정부리고 싶은데